[UCL E조③] ‘황희찬 PK 유도’ 잘츠부르크, 나폴리에 2-3 석패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0.24 05:51 / 조회 : 260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레드불 잘츠부르크가 잘 싸웠지만, 홈에서 나폴리에 패했다.

잘츠부르크는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나폴리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3차전서 주포인 홀란드가 멀티골로 분투했으나. 3-2로 패했다. 이로써 1승 2패 승점 3점 3위에 머물렀다.

홈에서 잘츠부르크는 황희찬, 홀란드, 미나미노, 다카가 공격진을 구축했다. 원정팀 나폴리는 로사노와 메르텐스가 전방에 배치됐다.

초반부터 기세를 올린 잘츠부르크는 전반 8분 만에 홀란드가 문전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주심이 VAR 확인 후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14분 황희찬이 박스 안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다.

전반 17분, 나폴리의 기습 선제골이 터졌다. 메르텐스가 잘츠부르크 박스 안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일격을 당한 잘츠부르크가 공격했다. 전반 23분과 24분 홀란드의 매서운 슈팅이 골키퍼에게 차단됐다.

수비에 안정을 두던 나폴리는 전반 29분 메르텐스가 하프라인에서 슈팅을 날렸다. 이 과정에서 스탄코비치 골키퍼가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했다. 결국, 뛸 수 없다는 신호를 보냈고 33분 코로넬이 들어왔다. 35분 다카가 박스 안에서 가슴 트래핑 후 날린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손에 걸렸다.

계속 두드리던 잘츠부르크. 가벼운 몸놀림을 보이던 황희찬이 전반 39분 박스 안을 파고들었다. 나폴리 수비수 말퀴에게 걸려 넘어졌고, 주심의 휘슬이 울렸다. 40분 홀란드가 페널티킥을 침착히 마무리하며 균형을 맞췄다.

후반 시작부터 잘츠부르크가 공세를 올렸다. 후반 6분 다카가 문전에서 다이빙 헤더를 시도했다. 황희찬, 홀란드가 분주히 움직이며 상대를 위협했다.

나폴리의 공격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12분 루이스의 왼발 크로스가 수비수에게 걸렸다. 계속 기회를 엿봤고, 19분 메르텐스가 또 골을 만들었다.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열을 다듬은 잘츠부르크가 공격을 펼쳤다. 후반 26분 미나미노의 중거리 슈팅이 차단됐다. 1분 뒤 해결사 홀란드가 문전 헤더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기쁨도 잠시. 나폴리는 후반 27분 교체로 들어온 인시네가 문전에서 기습적인 골로 다시 앞서갔다.

잘츠부르크는 안간힘을 쏟았다. 후반 39분 홀란드의 박스 안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다. 나폴리의 벽은 견고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수비를 두텁게 했고, 잘츠부르크의 창은 무뎠다. 나폴리의 승리로 막 내렸다.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