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엄홍길 "네팔 에베레스트 입산료 1인 4000만원"[별별TV]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10.24 00:01 / 조회 : 530
image
/사진='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라디오스타'에서 엄홍길이 값비싼 에베레스트 입산료를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산악인 엄홍길, 개그맨 이봉원, 작가 허지웅, 배우 한보름이 게스트로 출연해 '산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엄홍길은 "원정 한 번 가면 예산이 엄청나게 든다"며 히말라야 정복할 때 꼭 챙기는 물건으로 태극기와 함께 재정을 지원한 기업체 깃발, 등정을 증명할 카메라를 꼽았다.

예산에 대한 이야기가 거론되자 이봉원은 "에베레스트 입산료 몇천만 원 씩하죠?"라고 물었다. 이에 엄홍길은 "에베레스트가 두 개의 국가를 거느리고 있다. 절반은 네팔, 절반은 중국령인데, 입산료가 다르다"고 말했다.

엄홍길은 "네팔 쪽은 올 봄까지는 1인당 1300만 원이었다. 그런데 올 봄에 에베레스트 등반 중에 여러 가지 사고도 많이 나고, 사람이 몰리기 시작하고, 정상 가는데 여러 가지 문제가 많이 생겨서 네팔 정부에서 새로운 룰을 정했다. 1인당 이제 4000만 원이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엄홍길은 이어 "돈만 있다고 올라가는 게 아니다"며 "6500m 올라간 경험이 있어야 한다. 건강검진 진단서도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