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동규 "성격 안 맞아 이혼..아들 그리워"[별별TV]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10.23 22:56 / 조회 : 549
image
/사진='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성악가 김동규가 이혼을 한 이유에 대해 털어놓으며 아들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김동규가 출연해 이혼했을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김동규는 전성기 시절 만난 연인과 결혼까지 골인했지만, 끝내 이혼했다. 이날 김동규는 "성격적으로 쉽지 않았다. 잘 안 맞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김동규는 이어 "굉장히 성격이 강했나 보다. 내 생각, 의지가 너무 강해서 부딪히는 것도 많았다"며 "애정이 있었으면 버텼을 텐데 그렇지 못했던 것 같다. 결혼 생활을 지속 못 했다는 것은 결혼 생활을 하는 것보다 헤어지는 게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헤어진 것"이라고 전했다.

김동규는 전 부인과 협의 이혼 후 20년이 흘렀지만, 아들에 대한 그리움이 여전히 크다고 했다. 그는 "(아들과 헤어진 게) 제일 힘들다"며 "둘이 같이 키울 수 없는 입장이 되니까 자식하고 헤어져야 한다. 어린아이는 엄마 손에서 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엄마 손에서 잘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95년생이면 스물다섯 살 됐을 것"이라며 "(아들을 만난다면) 네가 살아온 인생이 후회 없었으면 좋겠다고 얘기하고 싶다. 자랄 때 모습을 보지 못해서 제일 한스럽다"고 고백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