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KS 4푼' 박건우, 2차전 결승타 주인공 됐다 [★히어로]

잠실=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0.23 22:36 / 조회 : 725
image
두산의 박건우가 23일 잠실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과 홈경기 9회말 1사 2루서 역전 결승타를 때려내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OSEN
두산 베어스의 박건우(29)가 짜릿한 역전극의 주인공이 됐다.

두산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서 손에 땀을 쥐는 승부 끝에 6-5 역전승을 거뒀다. 3-5로 지고 있던 9회말 역전극을 만들어냈다. 김재호의 적시타로 한 점 따라 붙은 뒤 1사 1, 3루서 김인태가 동점을 만드는 희생플라이를 날렸다.

마침표는 박건우가 찍었다. 키움 불펜 한현희의 폭투로 1사 2루가 됐고, 박건우는 5구 승부 끝에 중전 안타를 때려내 2루에 있던 류지혁을 불러들였다. 박건우는 2루 베이스에 무릎을 꿇고 포효했다. 이날 박건우는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사실 9회 전까지만 해도 박건우는 어려운 경기를 펼치고 있었다. 1회말 첫 번째 타석, 3회말 두 번째 타석, 6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8회말 1사 후 중전 안타를 기록한 뒤 상대 2루수 김혜성의 실책을 묶어 득점에 성공했다. 자신감을 되찾은 박건우의 방망이는 9회말에도 번뜩였다. 경기 뒤 박건우는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image
두산 베어스 선수단이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서 9회말 박건우의 결승타로 역전승을 거두자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OSEN
이번 2차전은 지난해 한국시리즈 악몽을 털어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 박건우는 지난 해 한국시리즈 6경기에서 타율 0.042로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두산도 SK 와이번스에 밀려 우승을 내줘야 했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났다. 박건우는 팀의 역전승을 이끌고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