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손담비, 까불이 집 갔다 뭔가 발견→살해 당해[별별TV]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10.23 22:45 / 조회 : 536
image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캡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손담비가 의문의 살인범 '까불이'로 추정되는 인물을 따라갔다가 뭔가를 발견했지만, 결국 죽임을 당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는 향미(손담비 분)가 까불이로 추정되는 인물을 따라가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향미는 누군가 고양이 밥을 주는 것을 발견하고는 그 옆에 쪼그려 앉아 말을 걸었다. 향미는 "아저씨네 방은 몇 개야? 날도 추워지는데 가게에서 자면 얼마나 추운지 알아? 고양이한테 공밥도 주면서, 나도 그냥 집 없는 고양이다 생각해"라며 자신을 재워주길 청했다.

향미는 그렇게 까불이로 추정되는 그 사람의 집으로 가게 됐다. 향미는 "아무도 몰라, 나 어디 사는지. 동백 씨도 나 월세 사는 줄 알지. 객사를 해도 누가 최향미한테 관심이냐 있겠냐고"라며 자신의 삶을 비관했다.

이후 향미는 그 집 안에서 뭔가를 발견했고, "이게 뭐예요?"라며 궁금증을 표했다. 까불이로 생각되는 그 사람은 그런 향미의 뒤에서 조용히 지켜봤다. 그 후 향미는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