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토론' 유시민 "홍준표, 심한 피해의식 있다"[별별TV]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0.22 21:53 / 조회 : 3212
image
/사진=MBC '100분 토론' 방송화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공수처 관련 법안을 놓고 열띤 토론을 주고 받았다.

유시민 이사장은 22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 20주년 특집 생방송에서 홍준표 전 대표의 공수처 관련 발언에 대해 중국, 북한, 베네수엘라 등을 언급한 것을 듣고 "중국, 북한, 베네수엘라는 삼권분립이 잘 안 돼 있는 나라다. 그런 나라와 한국을 비교하시니 한국을 너무 비하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시민 이사장은 "대표님 말씀대로라면 온 세상이 다 빨간 것 같다. 법원도 장악하고 MBC도 장악하고"라며 "모든 게 빨간데 혼자서 파랗게 있으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홍준표 전 대표는 "난 빨간 색인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유시민 이사장은 "홍 대표님께서 야인으로 오래 계시다 보니 심한 피해 의식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이 공수처 법안을 베네수엘라처럼 만든다면 나도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시민 이사장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논란 속 입시 비리 공정과 관련한 청년 논객의 질문에 대해 "질문이 진부하다. 질문 안에 사실이 아닌 부분이 있어서 바로 잡겠다"라고 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