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콩푸엉 보다 더 비극적인 상황” (베트남 언론)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0.22 16:13 / 조회 : 349
image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베트남 언론이 ‘코리안 메시’ 이승우(신트 트라위던)를 걱정해 주는 처지가 됐다.

베트남의 ‘webthethao’는 22일 “이승우, 콩푸엉 보다 더 비극적인 상황”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 기사에서는 이승우의 신트 트라위던 이적 후 스토리에 대해 자세하게 소개했다.

이승우는 지난 8월 말 벨기에 프로축구의 신트 트라위던으로 팀을 옮겼고, 이미 이 팀으로 이적해 있던 베트남 대표 출신의 콩푸엉과 동료가 되었다.

그러나 이승우는 아직까지도 공식 경기에 1분도 뛰지 못하고 있다. 콩푸엉은 올 시즌 팀이 크게 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 차례 투입됐을 뿐 별다른 출전 기회를 잡고 있지 못하긴 마찬가지다.

이 매체는 “이승우가 왜 뛰지 못하는지에 대해 여러 추측이 나돌았는데, 최근 한국 매체들의 보도에 의하면 훈련 태도가 좋지 않아서 훈련 중 쫓겨났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 매체는 기사 마지막에 “이승우가 계속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면 상황은 더 나빠질 것이다. 재능은 한 단면일 뿐이다. 지도자와 잘 지내는 미덕도 필요하다”고 썼다.

사진=신트 트라위던 인스타그램 캡처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