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키시 병원 이송... 박동원 송구에 맞고도 "책임지겠다"[★현장]

잠실=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0.22 20:41 / 조회 : 1056
image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4회말 2사 1루 두산 정수빈 타석 때 1루에 있던 박건우의 도루를 시도했다. 이 때 포수 박동원의 송구에 턱 부분을 맞은 선발투수 요키시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투수 에릭 요키시가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요키시는 22일 서울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하지만 1-4로 뒤져있던 4회말 2사 1루서 팀 포수 박동원의 송구에 왼쪽 턱을 맞았다. 박동원은 1루 주자 박건우가 뛰는 것을 보고 공을 던진 것인데, 요키시는 앞서 자신의 투구가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글러브로 얼굴을 가리다가 이를 보지 못했다.

공에 맞은 요키시는 그대로 쓰러졌지만, 다행히 다시 일어섰다. 이어 공을 던지며 몸을 푼 뒤 투구를 이어갔다. 이후 페르난데스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았지만 4회말을 끝까지 책임졌다.

키움 관계자는 "요키시 본인이 해당 이닝을 끝까지 책임지겠다 해서 바로 교체하지 않았다"며 "이닝 종료 후 곧바로 아산병원으로 이동했고, 엑스레이 촬영을 실시할 예정이다. 결과는 검진 후 다시 전달하겠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