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만나 사진 찍은 맨유팬 “Ji도 우리 만큼 리버풀을 싫어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0.21 17:32 / 조회 : 425
image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레전드 박지성(38)이 21일(한국시간) 열린 맨유와 리버풀의 경기를 직접 관전했다.

박지성은 이날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를 맨유 홈구장인 올드 트래포드에서 지켜봤다. 박지성은 맨유 앰배서더로서 올드 트래포드가 새롭게 선보이는 ‘꿈의 좌석(Seat of Dreams)’에서 처음으로 팬들을 맞이하는 레전드로서 경기장에 갔다.

박지성이 이 경기를 보기 위해 맨체스터로 향하던 중 그를 만난 한 축구팬이 트위터에 박지성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 팬은 열혈 맨유 팬으로 보인다. 그는 “피카딜리에서 박지성을 만났다. 리버풀전을 보러 가는 길이라고 했다. 그 역시 우리 만큼 리버풀을 싫어한다. 맨유의 레전드”라고 글을 함께 올렸다.

한편 경기 직전 맨유의 공식 SNS에는 박지성과 웨스 브라운이 ‘꿈의 좌석’에 앉아 소개하는 짧은 영상을 올려 박지성의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박지성과 브라운든 좌석에 앉아 직접 자신들의 영상을 찍으면서 “맨유와 리버풀전은 가장 좋아하는 매치 중 하나”라며 “이 좌석은 소파라서 정말 편안하고 럭셔리하다. 경기를 즐기기 바란다”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맨유와 리버풀은 이날 1-1로 비겼다.

사진=트위터 캡처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