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유령을 잡아라'로 4년 만의 복귀..욕망 해소"

신도림=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0.21 14:42 / 조회 : 333
image
문근영./사진제공=tvN


배우 문근영이 4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서울 신도림 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극본 소원·이영주, 연출 신윤섭)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문근영은 "제가 드라마를 4년 만에 하게 됐다. 너무나 연기를 하고 싶은 열망과 욕심이 많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문근영은 경찰인 유령 역과 자폐아인 유진 역을 맡아 1인 2역을 연기하는 데에 대한 어려움이 없었냐는 질문에 "촬영 현장에서 너무 어려워서 후회를 하기도 했지만, 오랜만에 하는 연기라서 그런지, 연기에 대한 욕망을 해소시켜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4년 만의 작품이라 부담이 되기도 했다. 그래도 함께 해주신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이 잘 해줘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 콤비 밀착 수사기로 이날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