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유상철 감독 목요일 퇴원, 수원전 벤치 앉는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0.21 11:32 / 조회 : 359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현재 황달 증세로 입원한 유상철 감독의 근황을 전했다.

인천은 지난 20일 공식 채널을 통해 유상철 감독의 건강 이상설 입장을 공식 밝혔다. 전달수 대표이사는 "유상철 감독의 건강 상태가 악화된 것은 사실이다.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라 성남전이 끝난 후 병원에 입원했으며, 현재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다”라고 전했다.

지난 5월 인천 부임 이후 강등권인 팀을 재건하기 위해 고군분투 했지만, 최근 건강 이상으로 안타까움이 컸다. 지난 19일 성남전 승리 이후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 구단 직원들까지 눈물을 흘리며 미안함과 고마움을 보였다. 선수들은 유상철 감독에게 승리를 안기기 위해 절실히 뛰었다.

다행히 유상철 감독의 상태는 아주 나쁜 편이 아니다. 정밀 검사를 하면서 치료와 함께 회복 중이다.

인천 관계자는 ‘스포탈코리아’와 전화 통화에서 “유상철 감독은 지금 병원에서 정밀 검사와 함께 황달기 빼는 시술을 받고 있다. 시술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 큰 걱정을 할 정도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현 상태라면 목요일 퇴원해 팀에 복귀할 예정이다. 수원전에도 벤치에 앉아 지휘한다. 본인의 의지가 크다”라고 수원전 출전을 예고했다.

인천의 공식 발표 이전까지 유상철 감독의 건강 상태에 확인되지 않은 소문들이 나돌았다. 전달수 대표이사가 직접 나서 유상철 감독을 보호할 정도다.

인천 관계자는 “다음주 검사 결과가 나오면 유상철 감독이 직접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전까지 추측성 기사나 소문이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 인천 구단 구성원 모두 감독님의 쾌유를 빌고 있다”라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