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지창욱, 믿고 보는 배우로 저력 과시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0.21 11:19 / 조회 : 538
image
/사진=tvN 토일듣라마 '날 녹여주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지창욱이 믿고 보는 배우로 대체불가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지창욱은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에서 심쿵 비주얼과 폭넓은 연기로 냉동인간 마동찬 역을 완벽하게 소화, 활약하며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번 시작한 일에 있어서는 독설도 서슴지 않는 까칠한 모습이지만 걱정되는 이에게는 한없이 다정다감한 모습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펼쳐내고 있다. 특히 지난 20일 공개된 드라마 OST '사랑이 지나가면' 가창에 직접 참여하며 연기만큼 달콤한 목소리로 듣는 이들까지 매료시켰다.

또한 지창욱은 극중 고미란(원진아 분)과 사사건건 티격태격하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극의 재미를 이끄는 것은 물론, 한순간 훅 들어오는 걱정스러운 다정한 말 한마디, 행동 하나로 설렘을 유발하고 있다. 지창욱은 자신도 모르게 마음에 스며들고, 미소 짓게 만드는 미란을 향한 감정을 달달한 눈빛과 상대 배우와의 탁월한 호흡으로 '지창욱표 심박수 로맨스'로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열광케 하고 있다.

여기에 지창욱은 다가오는 옛 연인 나하영(윤세아 분)에게 "넌 나 없이 보낸 세월이 괴로웠을 테고, 난 어른다워질 20년의 시간이 사라진 그냥 이기적인 사람이야. 우리가 뛰어넘은 20년을 극복할 수 있을까?"라며 자신의 마음을 솔직히 고백하는 깊이 있는 멜로 연기로 극의 몰입을 높이기도 한다.

이처럼 매회 폭넓고 내공 있는 연기력을 선보이는 배우 지창욱. 그의 믿고 보는 그리고 대체불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이고 있는 드라마 '날 녹여주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