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숙 의원 "'설리 사태' 인터넷 악플유통, 언제까지 방치?"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10.21 10:26 / 조회 : 293
image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 / 사진=김평화


국감에서 고(故) 가수 겸 설리의 최근 사태에 비유한 인터넷 악플 문화의 심각성이 제기됐다.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이날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인터넷 악플 문화를 조성한 환경의 변화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인터넷 매체의 악플유통은 트래픽을 통한 수익을 올리기 위한 것이다"라며 "설리 사태처럼 누군가는 공격을 당하고 있다. 언제까지 이 형태를 그대로 방치할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은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고 향후 인터넷 구조의 변혁을 염두하고 있음을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