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라나 동점골' 리버풀, 맨유와 1-1 극적 무승부! 9G 무패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0.21 02:23 / 조회 : 1110
image
리버풀의 아담 랄라나가 21일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후반 40분 동점골을 넣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선두 리버풀이 적지에서 어렵게 9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리버풀은 21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후반 40분 팀 미드필더 랄라나의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리그 선두 리버풀은 9경기 무패 행진을 달렸다. 8승 1무(승점 25)로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19)와 격차를 벌렸다. 반면 맨유는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9경기를 치른 가운데 2승 4무 3패(승점 10)이 됐다. 4경기째 승리를 올리지 못하는 등 부진의 늪에 빠졌다.

이날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이었다. 주전 공격수 살라가 제외됐다. 대신 오리기, 피르미누, 마네가 스리톱을 구성했다. 또 바이날둠과 파비뉴, 헨더슨이 공수를 조율했다. 포백은 왼쪽부터 로버트슨, 반 다이크, 마팁, 아놀드,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이날 맨유는 래쉬포드를 최전방 공격수로 뒀고, 측면에는 제임스와 페레이라를 배치했다. 중원은 맥토미니, 프레드, 튀앙제브가 맡았다. 좌우 풀백은 완-비사카, 애슐리 영, 스리백은 린델로프, 매과이어, 로호였다. 골키퍼는 데헤아였다.

image
전반 36분에 나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마커스 래쉬포드의 골 장면. /사진=AFPBBNews=뉴스1
초반부터 경기가 치열했다. 좀처럼 양 팀에 슈팅 기회가 찾아오지 않았다. 답답한 경기가 이어진 가운데 리버풀이 먼저 슈팅을 때렸다. 전반 13분 바이날둠이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데헤아 품에 안겼다. 전반 25분 맨유도 반격했다. 맥토미니가 빠른 드리블 끝에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알리송이 막아냈다.

이후 리버풀이 공격 분위기를 가져오는 듯했다. 전반 34분 한 번에 찔러준 패스를 받아 마네가 역습을 전개했고, 문전에 있던 피르미누에게 공을 건넸다. 하지만 피르미누의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2분 뒤 피르미누의 헤더도 날카로웠지만, 앞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하지만 맨유의 역습 한 방이 분위기를 바꿨다. 전반 36분 제임스가 빠르게 측면을 파고든 뒤 페널티박스 쪽으로 패스를 찔러줬다. 래쉬포드도 이를 놓치지 않고 골을 터뜨렸다. 앞서 맨유가 공격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반칙이 나왔는지 비디오판독(VAR)을 시도했지만 원심이 유지됐다.

경기 막판 리버풀도 마네가 골망을 흔들기는 했다. 하지만 VAR 판독에서 마네의 핸들링 반칙이 발견돼 골이 취소됐다.

image
리버풀의 사디오 마네(흰색 유니폼)와 맨유의 프레드가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후반을 0-1로 뒤진 채로 시작한 리버풀은 동점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맨유 수비진은 촘촘했다. 후반 11분 오리기의 슈팅은 맨유 수비진을 맞고 나갔다. 이에 리버풀은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15분 오리기를 빼고 체임벌린을 투입했다. 후반 19분에는 체임벌린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맨유도 역습을 통해 상대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게 했다. 후반 22분 래쉬포드가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고, 후반 28분에는 프레드가 리버풀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모두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하지만 리버풀은 포기하지 않았다. 랄라나, 케이타 등을 투입하며 전술에 변화를 줬고 조금씩 분위기를 가져왔다. 결국 귀중한 동점골을 뽑아냈다. 후반 40분 교체로 들어갔던 랄라나가 상대 수비진이 집중력을 잃은 틈을 타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 선수들이 랄라나를 완전히 놓쳤다. 이에 경기는 1-1로 끝이 났다.

image
심판진에 항의하는 리버풀 선수들. /사진=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