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쉬포드 골' 맨유의 강력한 역습, 리버풀전 1-0 리드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0.21 01:26 / 조회 : 1439
imag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마커스 래쉬포드가 21일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리버풀과 홈경기에서 전반 36분 골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역습 한 방이 리버풀을 위기로 내몰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리버풀과 홈경기에서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전반 36분 맨유의 공격수 마커스 래쉬포드가 역습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맨유는 래쉬포드를 최전방 공격수로 뒀고, 측면에는 다니엘 제임스와 안드레아스 페레이라를 배치했다. 중원은 스콧 맥토미니, 프레드, 악셀 튀앙제브가 맡았다. 좌우 풀백은 아론 완-비사카, 애슐리 영, 스리백은 빅터 린델로프, 해리 매과이어, 마르코스 로호였다. 골키퍼는 다비드 데헤아였다.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이었다. 주전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가 제외됐다. 대신 디보크 오리기, 로베르토 피르미누, 사디오 마네가 스리톱을 구성했다. 조르지뇨 바이날둠, 파비뉴, 조던 헨더슨이 공수를 조율했다. 포백은 왼쪽부터 앤디 로버트슨, 버질 반 다이크, 조엘 마팁,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 골문은 알리송 베커가 지켰다.

이날 양 팀은 시원한 공격 전개를 펼치지 못했다. 전반 13분 리버풀이 바이날둠의 중거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하지만 공은 데헤아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25분 맨유도 반격했다. 맥토미니가 빠른 드리블 끝에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알리송 골키퍼가 막아냈다. 전반 27분에는 래쉬포드가 왼쪽 측면을 공략했으나 마무리가 좋지 못했다.

이후 리버풀이 공격 분위기를 가져오는 듯했다. 전반 34분 한 번에 찔러준 패스를 받아 마네가 역습을 전개했고, 문전에 있던 피르미누에게 공을 건넸다. 하지만 피르미누의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2분 뒤 피르미누의 헤더도 날카로웠지만, 앞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하지만 맨유가 강력한 역습 한 방으로 리드를 가져왔다. 전반 36분 제임스가 빠르게 측면을 파고든 뒤 페널티박스 쪽으로 패스를 찔러줬다. 래쉬포드도 이를 놓치지 않고 골을 터뜨렸다. 앞서 맨유가 공격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반칙이 나왔는지 비디오판독(VAR)이 진행됐지만 원심이 유지됐다.

경기 막판 리버풀도 마네가 골망을 흔들기는 했다. 하지만 VAR 판독에서 마네의 핸들링 반칙이 발견돼 골이 취소됐다. 결국 전반은 1-0으로 끝이 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