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연복 "부인과 매일 뽀뽀해 입술 두껍다"

주성배 인턴기자 / 입력 : 2019.10.20 21:24 / 조회 : 596
image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요리연구가 이연복이 부인과 매일 뽀뽀를 하다보니 입술이 두꺼워졌다고 말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연복이 부인과의 금슬을 자랑했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이연복은 자신의 두터운 입술을 가리키며 "(부인과) 매일 뽀뽀하니까 입술이 두꺼워진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요즘도 아침마다 뽀뽀를 하고 출근한다"고 덧붙여 부러움을 샀다.

또 이연복은 "아내와 연애할 적 헤어지기 싫어 결혼 전 동거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22살때 양가 부모님이 너무 반대를 하다보니까 동거를 했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