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행 보험 소멸' 김경문 감독 "우리 힘으로 가야지" [★현장]

수원=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10.21 08:59 / 조회 : 1016
image
대표팀 훈련을 지켜보고 있는 김경문 감독.
"결국 (올림픽은) 우리 힘으로 가야지."

한국 야구가 결국 아시아선수권대회를 4위로 마감하며 올림픽 최종 예선 진출에 실패했다. 오는 11월 열리는 프리미어12가 올림픽으로 가는 유일한 수단이 됐다. 보험마저 사라진 셈이다.

고교생과 대학 선수들로 꾸려진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0일 대만에서 열린 제29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 중국과 3위 결정전서 6-8로 패하며 4위에 머물렀다. 예선 라운드에서 중국에 3-4로 덜미를 잡힌 뒤 준결승서 일본에 3-11로 대패한 대표팀은 3, 4위전마저 내주며 쓸쓸히 짐을 싸고 말았다.

더구나 이 대회에는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최종예선(2020년 3월 또는 4월 개최 예정) 티켓이 걸려 있었다. 올림픽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대회 상위 2개 팀이 최종 예선에 나설 수 있었다.

일종의 올림픽 티켓의 보험 성격이었지만 한국은 결과적으로 소중한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결국 프리미어12에서 대만 또는 호주보다 좋은 성적을 거둬야 올림픽에 직행하는 상황에 놓였다. 만약 대만에 밀릴 경우 다행히 최종예선에 갈 수 있게 되지만 호주에 뒤질 경우 올림픽 출전 가능성을 사라진다.

image
한국과 중국 경기를 지켜보는 프리미어12 대표팀 선수단. /사진=박수진 기자
프리미어12 대표팀도 20일 경기를 실시간으로 지켜봤다. 훈련이 진행된 수원KT위즈파크 전광판으로 영상을 틀어놨다. 김경문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은 점수를 실시간으로 확인했다. 결국 훈련 막바지에 한국이 졌다는 소식을 접한 김경문 감독은 "결국 우리 힘으로 가야 한다"는 말을 남긴 뒤 숙소로 떠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