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김소현, 장동윤과 첫 키스 이후 차가운 눈빛..무슨 일?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0.20 12:00 / 조회 : 1499
image
/사진제공=KBS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를 둘러싼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어온다.

20일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극본 임예진·백소연, 연출 김동휘·강수연) 측이 삼각관계를 예고한 녹두(장동윤 분), 동주(김소현 분), 율무(강태오 분)의 달라진 분위기를 포착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연심을 자각한 녹두의 거침없는 직진과 자신의 감정에 솔직해질 수 없었던 동주의 애틋한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그런 가운데 "내가 너 좋아해"라는 돌직구 고백과 함께 녹두의 기습 입맞춤 엔딩이 아찔한 설렘을 안기며 로맨스 텐션을 끌어올렸다. 여기에 녹두가 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율무의 등장은 어디로 향할지 모르는 삼각 로맨스를 예고하며 긴장감을 더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는 온도 차 다른 세 사람의 만남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기습 입맞춤 이후 마주 선 녹두와 동주 사이엔 사뭇 다른 기류가 감돈다. 걷잡을 수 없이 서로에게 향하는 마음을 자각한 두 사람. 하지만 첫 입맞춤의 설렘도 잠시, 애절한 녹두를 바라보는 동주의 차가운 눈빛이 그녀의 마음을 궁금케 한다. 이어진 사진 속 홀로 남겨진 녹두의 눈물은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안타까움과 동시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 속 녹두와 율무의 팽팽한 기 싸움도 포착됐다. 녹두가 남자임을 알게 된 율무. 심지어 동주를 향한 마음까지 알게 된 그에게선 다정함은 사라지고 없다. 서로를 마주한 차가운 표정의 율무와 흔들림 없는 녹두의 날 선 눈 맞춤이 이들의 관계 변화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는 21일 방송에서는 동주를 향한 연심이 깊어진 녹두, 자신의 감정과 현실 사이에서 갈등하는 동주, 그리고 녹두의 정체를 알게 된 옛 정혼자 율무까지 세 사람의 엇갈린 삼각 로맨스가 불이 붙는다. 여기에 가족들의 습격 사건에 광해(정준호 분)가 연관되었다는 것을 알게 된 녹두가 무월단에 정식 입단하며 과부촌을 둘러싼 미스터리 속으로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서로에게 깊게 스며들기 시작한 녹두와 동주, 율무의 예측 불가한 삼각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설렘과 함께 긴장감을 증폭시킬 것이다. 깊어지는 녹두와 동주의 감정만큼 두 사람을 둘러싼 운명의 변화도 시작된다. 한층 더 다이내믹해진 전개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