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안정환, 더 독해진 지옥훈련 "토하기 좋은 날씨"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10.20 09:19 / 조회 : 1236
image
/사진제공=JTBC


'뭉쳐야 찬다'에서 안정환 감독이 전설들을 위해 더욱 독해진 지옥훈련을 준비한다.

20일 JTBC에 따르면 이날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1승'을 위해 추워진 날씨에도 구슬땀을 흘리는 어쩌다FC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공식전 전패의 늪에 빠져있는 어쩌다FC는 점차 나아지는 실력으로 1승에 대한 기대를 높였지만, 지난주 서울 신정초FC에게 오랜만에 두 자릿수 패배를 당하며 의기소침해졌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멤버들의 승부욕을 높이고 전성기 시절 몸 컨디션을 되찾게 하기 위해 특단의 훈련을 지시했다. 경기력은 고사하고 풀타임 소화도 어려운 멤버들에게 안정환 감독은 "오늘도 토하기 좋은 날씨"라며 '지옥훈련'을 선언했고, 멤버들은 바짝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공포의 계단 훈련부터 낙하산 메고 달리기까지 해변 훈련보다도 더욱 독해진 매뉴얼에 전설들은 다리가 풀려 여기저기 쓰러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한 번 더"를 끊임없이 외치며 쉴 틈을 주지 않는 안정환 감독의 훈련 속도에 몇 멤버들은 급기야 "진짜 토할 것 같다"며 뛰쳐나갔고 "초등학생한테 진 게 이렇게 큰 잘못인가"라며 울컥했다는 후문이다. 20일 오후 9시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