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이 VAR 무시했다?'... 전광판 혼란 초래 '노골이라며 득점 인정'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10.20 01:18 / 조회 : 2201
image
토트넘이 '꼴찌' 왓포드와 가까스로 비겼다. 후반 막판 VAR(비디오 판독) 표기 혼선 끝에 알리의 골이 득점으로 인정됐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오후 11시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FC와 2019~20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지난 5일 브라이튼전 0-3 완패 이후 또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개막 후 9경기 성적은 3승3무3패(승점 9점)가 됐다. 반면 왓포드는 올 시즌 9경기 내내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시즌 성적은 4무 5패(승점 4점)로 여전히 최하위를 유지했다.

전반 6분 만에 일격을 당한 토트넘은 후반 40분까지 0-1로 뒤진 채 끌려갔다. 토트넘의 구세주는 델레 알리였다. 왓포드 포스터 골키퍼가 롱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골키퍼가 놓친 공이 위로 떴고, 이를 알리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채 가슴으로 트래핑 후 득점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핸드볼 파울이 의심되는 상황. 결국 비디오 판독(VAR)이 실시됐고, 얼마 후 전광판에는 '노 골'이라는 표시가 나왔다. 하지만 주심은 득점으로 인정했다. 심판이 무시했다기보다는, 순간적인 전광판 표기 오류로 보인다. 전광판 스코어 역시 재차 1:1로 정정됐고, 결국 경기는 후반 추가시간 4분이 지난 뒤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영국 언론 더 선은 "비록 전광판에는 노 골이라고 나왔지만, VAR 끝에 결국 득점을 인정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데일리 메일 역시 "다소 길어진 VAR 과정에서 델레 알리의 동점골이 토트넘을 구했다"고 적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