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토트넘 겨우 패배 모면, '꼴찌' 왓포드와 1-1 무 'SON 군계일학'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10.20 00:55 / 조회 : 2000
image
알리(가운데)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꼴찌' 왓포드와 가까스로 비겼다. 손흥민은 평양 원정을 다녀온 뒤 후반 시작하자마자 교체 투입돼 고군분투했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오후 11시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FC와 2019~20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지난 5일 브라이튼전 0-3 완패 이후 또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개막 후 9경기 성적은 3승3무3패(승점 12점)가 됐다. 반면 왓포드는 올 시즌 9경기 내내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시즌 성적은 4무 5패(승점 4점)로 여전히 최하위를 유지했다.

이날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포체티노 감독의 배려로 보였다. 손흥민은 앞서 지난 10일 스리랑카전(화성 홈)과 15일 북한전(평양 원정)을 각각 치른 뒤 영국으로 복귀했다. 체력적으로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 모우라, 델레 알리가 선발 출전해 팀 공격을 이끌었다. 윙크스, 시소코가 중원에 배치됐으며 로즈, 알더베이럴트, 오리에, 산체스가 수비진을 구축했다. 선발 골키퍼는 가자니가였다. 이에 맞서 왓포드는 웰벡과 두쿠레, 쿨레벌리, 페레이라, 찰로바, 얀마트, 도슨, 포스터 골키퍼 등이 선발로 나섰다.

왓포드는 전반 4분 만에 웰벡이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 아웃됐다. 먼저 일격을 당한 건 토트넘이었다. 전반 6분 오른쪽에서 다릴 얀마트가 한 번에 낮게 올린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두쿠레가 침착하게 마무리 슈팅으로 연결,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image
선제골이 터지자 기뻐하고 있는 왓포드 선수들. /AFPBBNews=뉴스1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전반 11분 시소코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전반 16분에는 로즈가 페널티 박스에서 페레이라와 충돌한 뒤 넘어졌으나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토트넘은 알리와 모우라가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왓포드의 빈틈을 노렸으나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전반 40분에는 모우라의 헤더마저 빗나갔다.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친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승부수를 꺼내 들었다. 산체스를 빼는 대신 손흥민을 교체 투입한 것이다.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들어가자마자 펄펄 날았다.

후반 4분부터 손흥민의 쇼타임이 시작됐다.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수비수 한 명을 앞에 둔 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이어 후반 6분에는 페널티 지역에서 수비수 둘을 제친 뒤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으나 심판의 휘슬은 울리지 않았다.

image
왓포드의 선제골 순간. /AFPBBNews=뉴스1


손흥민의 날카로운 움직임을 계속해서 이어졌다. 후반 11분에는 알더베이럴트가 후방에서 길게 때린 패스를 향해 침투했으나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라갔다. 이어 14분에는 손흥민이 상대 뒷공간을 침투한 뒤 크로스를 올렸으나 골키퍼에게 잡혔다.

다급해진 토트넘은 후반 18분 모우라 대신 라멜라, 후반 26분 윙크스 대신 은돔벨레를 각각 투입하며 총공세로 나섰다. 왓포드 역시 후반 26분 얀마트를 빼고 페메니아를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이후 토트넘은 왓포드를 향해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결국 후반 41분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패스를 상대 골키퍼가 놓쳤고, 이를 알리가 가슴 트래핑 후 리바운드 슈팅으로 연결, 동점골을 터트렸다. 비디오 판독(VAR) 끝에 골이 인정됐다. 이 과정에서 전광판에 '노 골'이라고 표시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경기 막판에는 양 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결국 경기는 후반 추가시간 4분이 지난 뒤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image
1:1을 알리는 전광판. /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