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경찰 측 "故설리 생전 메모, 내용 분석 중"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10.18 23:31 / 조회 : 945
image
/사진='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연예가중계' 故설리의 사망을 애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故설리의 사망 비보를 다뤘다.

먼저 설리의 사망 소식과 함께 당시의 상황이 밝혀졌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던 경기 성남수성경찰서 관계자는 "매니저가 (설리와) 연락이 안 돼서 가보니까 '사람이 죽었다'는 신고가 있어서 저희가 출동했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설리의 개인적인 심경을 담은 노트가 있긴 한데, 내용은 분석 중이다. 공개는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설리의 과거 인터뷰도 공개됐다. "저한테만 유독 색안경 끼고 보시는 분들이 많아서 그런 것들이 속상하기는 하다"며 "저 좀 예뻐해 주세요"라는 설리의 인터뷰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