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마마트' 김병철, 인사이동 알게된 가족들 다그침에 '멘붕'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10.18 23:32 / 조회 : 386
image
/사진=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 캡처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김병철이 가족들의 다그침에 수세에 몰렸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극본 김솔지, 연출 백승룡)에서는 가족들에게 추궁을 당하는 정복동(김병철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정복동의 아내는 정복동에게 회사에서 잘렸냐고 물었다. 정복동은 잠시 멈칫했지만 "잘리긴 누가 잘렸다고 그래. 인사이동한 거 가지고"라고 답했다.

정복동의 아내는 정복동의 팔을 붙잡으며 "그런 일이 있었으면 진작에 나한테 귀띔이라고 해줬어야지. 내가 어제 모임에서 얼마나"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정복동은 "그게 그렇게 쪽팔려?"라며 어이없다는 듯 물었다. 아내는 "완전히 똥물을 뒤집어쓴 기분이었다고"라고 소리쳤다.

이때 정복동의 아들이 방 안에서 나왔다. 아들은 "아빠 진짜 회사에서 잘렸어? 그럼 사람들이 이제 아빠 뭐 하냐고 물어보면 뭐라고 대답해야 돼"라고 짜증을 내며 도로 방 안으로 들어가 버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