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삼시세끼' 염정아, 제작진에게도 아낌없는 '큰손 염대장'[★밤TView]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10.18 22:39 / 조회 : 390
image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 캡처


'삼시세끼 산촌편'에서 염정아가 제작진에게도 음식을 아낌없이 베풀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마지막을 맞이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의 마지막 점심 메뉴는 바로 된장국과 고구마 줄거리 무침, 시금치 무침, 콩나물 무침 등이었다. 나물 손질을 위해 좁은 수돗가에 모두가 옹기종기 모여 앉게 되는 현상이 일어나자 박서준은 "숨 쉬기 힘들 거 같은데요?"라며 웃음을 보였다.

요리가 거의 끝나갈 무렵 박소담은 무언가 번뜩 생각난 듯 "아궁이 불 뺐어요?"라고 물었고, 그렇다는 답을 듣자 "손님 계란 프라이 해 줘야 되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염정아는 "서준이 지금 그거까지는 안 먹고 싶을 거야"라며 서둘러 만류했고, 박서준 또한 너무 늦은 점심 시간을 고려해 "가는 길에 휴게소에서 먹을게요"라고 답해 폭소를 안겼다.

그렇게 이들이 점심을 먹기 시작한 시간은 오후 다섯 시경. 멤버들은 "저녁은 언제 먹냐"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렇게 점심을 먹으면서 다음 날 메뉴를 말하던 와중 박소담은 "콩 안 불렸어요"라며 놀란 표정을 지었다. 박서준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지금부터 하면 되죠. 잘 불겠지"라고 말했다. 이에 염정아는 "남의 일이다 너?"라며 장난스레 박서준을 흘겨봤다.

점심을 다 먹자 박서준이 떠날 시간이 다가왔다. 박서준은 멤버들의 배웅을 받으며 '세끼하우스'를 떠나갔다. 박서준의 퇴장 후 멤버들은 저녁 식사 전까지 휴식 시간을 가졌다.

그렇게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 멤버들은 저녁 식사를 위해 다시 마당으로 모였다. 저녁 메뉴는 김치찌개와 된장 닭갈비구이. 이는 염정아가 고심 끝에 결정한 메뉴로 염정아는 평소 촬영이 없을 때도 매번 메뉴와 레시피에 대해 공부를 하기도 했다.

또한 멤버들은 저녁 준비를 하며 다음 날 아침 먹을 콩비지를 위해 콩을 불렸다. 염정아는 '대표 큰 손'답게 콩을 한 바가지를 불렸고, 뒤늦게 이를 깨닫고는 "콩 또 너무 많이 불렸나? 내일 다 아침 먹지 말고 모여"라며 또 한 번 제작진 회식을 제안했다.

염정아는 동생들을 위해 계속해서 닭갈비를 구웠고, 윤세아는 그런 염정아를 위해 쌈을 싸줬다. 염정아는 제작진에게도 고기를 나눠줬다. 맛있게 먹는 제작진을 흐뭇하게 바라본 염정아는 "너무 맛있게 먹으면 너무 기분이 좋아"라고 말했다. 윤세아는 "정말 부드럽고 연하고 맛있다. 닭갈비 된장으로 해 먹는 거 되게 괜찮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 식사가 될 이튿날의 아침은 돼지갈비찜과 비지찌개였다. 멤버들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만족스럽게 식사를 마쳤다. 식사 후 설거지를 하던 이들에게 나영석 PD는 제안을 해왔다. 염정아가 줄넘기 20개를 하면 설거지를 자신이 해주겠다는 것. 염정아는 기존의 어설픈 모습을 털어내고 멋있게 성공했고, 나영석 PD는 설거지를 맡게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