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이 강하늘에게 스며든 순간 넷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10.18 15:15 / 조회 : 653
image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강민경,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의 동백(공효진 분)은 자신을 향해 죽어라 직진하는 용식(강하늘 분)에 철벽 치는데 여념이 없었다. 하지만 그랬던 그녀가 용식에게 먼저 뽀뽀까지 하며 완벽히 스며들었다. 이에 차곡차곡 쌓아온 동백과 용식의 시간들 속, 동백이 용식에게 시나브로 스며든 순간들을 되짚어봤다.

◆ "별 이상한 놈이 나타났다"

용식에 대한 동백의 첫인상은 '변태', '이상한 아저씨'였다. 서점에서 육아관련 서적을 들고선 동백에게 첫눈에 반해 어쩔 줄 모르는 눈빛을 보내는 용식이 이상하게 느껴졌던 것. 그 후로부터 그 '이상한 아저씨'는 자꾸만 동백의 눈에 띄었다. 별안간 팬이 되었다고 고백하지 않나, 내일도 오고 모레도 오고 매일 까멜리아에 올 거라고 하지를 않나. 동백의 말 그대로 "이상한 놈"이었다.

◆ "용식씨 사람 골 띵해지게 만드는 거 알아요?"

그 ‘이상한 놈’의 직진은 끝이 없었다. 동백이 어떠한 현실에 처해있다고 한들 용식은 그저 다 오케이였다. 그것도 모자라 지켜주고, 응원해주고, 공감해주며 동백의 일에 끊임없이 끼어들더니, 하물며 까불이로부터도 동백을 반드시 지키겠단다. 동백은 언제나처럼 자신의 일인 양 나서는 용식에게 "자기가 나랑 무슨 사이라고 이렇게 오버를 하시냐고요"라며 선을 긋기도 했다. 하지만 투포환과도 같은 용식의 전략에 "용식 씨 진짜 사람 골 띵해지게 만드는 거 알아요"라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 "내가 진짜로 용식씨 좋아해 버리면 어쩌려고 이래요."

용식은 세상의 편견에 섞인 눈이 아닌, 오롯이 자신의 눈과 마음으로 동백과 마주했다. 그래서 용식에게는 갖은 풍파 속에서도 꿋꿋이 버티는 동백이 훌륭했고, 장했고, 대견했다. 동백의 그릇은 대짜라고, 동네에서 제일 세고 제일 훌륭하다고, 그런 동백을 좋아하는 게 자신의 자랑이라며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얘기해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살면서 처음으로 받은 칭찬에 동백도 "내가 진짜로 용식씨 좋아해 버리면 어쩌려고 이래요"라며 꿈틀했다. 감정의 변곡점을 맞은 순간이었다.

◆ "용식씨가 좋아요."

용식의 로맨스 폭격은 하마 같은 동백의 본성을 일깨웠다. 자신이 행복해질 자격이 차고 넘친다는 용식으로 인해 세상 앞에 당당히 나서기 시작한 것. 그런 동백을 본 옹산의 모든 식구들은 동백이 폼 나고 멋있어졌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제 동백은 자신을 향한 시선에 기죽지 않았다. "까불이는 턱 밑이고, 가게 만기일은 코앞이고, 애아빠는 진상"인 최악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와중에도, 용식이 있어 "요즘 진짜 좋아요"라고 말했다. 이로써 치열하게 사랑스러운 동백과 용식의 '이상고온 로맨스'가 시작됐다.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