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나 내나' 태인호 "매 순간 즐거웠던 현장..장혜진에 고마워"

광화문=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0.17 19:10 / 조회 : 551
image
배우 태인호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태인호가 영화 '니나 내나'를 촬영하면서 매 순간이 즐거웠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영화 '니나 내나'(감독 이동은)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장혜진, 태인호, 이가섭 그리고 이동은 감독이 참석했다.

'니나 내나'는 오래전 집을 떠난 엄마에게서 편지가 도착하고, 각자 상처를 안고 살아온 삼 남매가 엄마를 만나기 위해 여정을 떠나는 모습을 그린 이야기다.

이날 태인호는 "거짓말은 아니지만 촬영하면서 매 순간 즐거웠다. (혜진)누나가 성격이 너무 좋고 즐거웠다. 그래서 동생들이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태인호는 "스태프분들은 피곤해하셨지만 저희만 즐거웠던 순간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장혜진이) 편한 현장을 만들어주신 것 같다. 그래서 누나에게 고맙다. 되게 좋았던 현장이었다. 매 순간이 즐거웠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니나 내나'는 10월 중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