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로] 'PO 8안타 폭발' 이정후, 큰 경기에 강한 '진짜 물건'

고척=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0.17 21:45 / 조회 : 691
image
17일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 5회말 1사 1루에서 키움 이정후가 우전안타를 치고 있다. /사진=OSEN
잘 쳐도 너무 잘 친다.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21) 얘기다.

2014년 이후 5년 만에 키움이 구단 역사상 두 번째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게 됐다. 17일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SK 와이번스와 홈경기에서 10-1 대승을 거뒀다. 키움은 1차전부터 3차전까지 연거푸 승리를 따내며 쾌속질주를 이어갔다.

이정후의 플레이오프 활약을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듯하다. 출발부터 좋았다. 14일 1차전에서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연장 11회초 1점차 살얼음판 리드 속에서 추가 적시타를 날려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15일 2차전에선 3안타나 때려냈다. 덕분에 키움은 치열한 공방전 끝에 8-7 역전승을 챙겼다.

3차전에서도 활약이 이어졌다.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SK 마운드를 심하게 흔들었다. 이날 1회말 첫 타석부터 2루타를 날린 이정후는 3회말 2사 1, 2루서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냈다. 이정후는 후속 박병호의 적시타에 힘입어 홈까지 밟았다.

4-1로 앞선 5회말 1사 1루에서도 이정후는 우전 안타를 기록해 1, 3루 기회로 연결했다. 이는 대공격의 시작이었다. 키움은 1사 만루서 나온 제리 샌즈의 밀어내기 추가점을 시작으로 5회말에만 5점을 뽑아냈다. 점수차도 9-1로 벌어졌다. 사실상 경기가 끝난 순간이었다. 추가 타석에서 이정후는 안타를 때려내지 못했지만, 이미 자신의 역할을 100% 해낸 상황이었다.

경기 전 만난 이정후의 표정은 밝아 보였다. 한국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다는 기대감, 팀 승리를 이끌 수 있다는 자신감이 보였다. 이정후는 "어느 정도 포스트시즌 경험이 쌓인 것 같다"고 말했다. 진짜였다. 이정후는 플레이오프에서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치며 팀을 한국시리즈로 올려놓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