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3위로' 염갈량, 또 좌절된 우승감독 꿈... '고척에 지는 별' [★현장]

고척=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10.17 21:44 / 조회 : 698
image
17일 키움과 플레이오프 3차전을 지켜보는 염경엽 감독. /사진=뉴스1
'염갈량' 염경엽(51) SK 와이번스 감독의 2019시즌은 오장원이 아닌 고척돔에서 끝났다. 시리즈 내내 '이번 시즌 나의 운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는 염경엽 감독은 '숙원'이었던 한국시리즈 우승의 꿈을 다음으로 미뤘다.

염경엽 감독이 이끄는 SK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서 키움에 1-10으로 완패했다. 3회말에만 3실점하며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이 패배로 SK는 플레이오프 3연패를 당하며 쓸쓸히 짐을 쌌다.

결과적으로 2019년 SK의 시즌은 '용두사미'로 끝났다. 지난 5월 30일 이후 약 4달 동안 단독 선두로 군림했지만 시즌 막판인 9월 28일 대구 삼성전에서 패하며 독주 체제가 무너졌고, 2위로 정규 시즌을 마쳤다. 결국 포스트시즌서도 3위 키움에 업셋을 당하고 말았다.

선수들도 아쉽겠지만 염경엽 감독도 또다시 아쉬움을 삼켰다. 염경엽 SK 감독의 별명은 '염갈량'이다. 치밀하고 빈틈이 없는 것이 제갈량과 비슷하다는 것이 그 이유다. 염경엽 감독과 제갈량은 출중한 능력은 가졌지만 끝내 '천하 통일'의 꿈은 이루지 못했다. 제갈량은 여러 차례 출사표를 던지고도 북벌에 실패했고, 염경엽 감독 아직 감독으로서 포스트시즌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염 감독은 넥센(현 키움) 감독 재임시절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시즌 연속으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지만 2014년 아쉽게 한국시리즈서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9년도 플레이오프에서 그 도전을 마쳤다. 5시즌 모두 포스트시즌에는 올라갔지만 우승은 무산됐다.

오장원에서 잠든 제갈량처럼 염갈량 역시 고척에서 이번 시즌 '숙원'을 풀지 못하고 말았다. 포스트시즌 내내 만난 염경엽 감독의 얼굴은 수척했다. 정규 시즌 막판 2위로 떨어진 충격에서 벗어난 뒤 얼마 되지 않아 또다시 3연패로 아쉬운 시즌을 마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