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 장혁진 향한 분노와 살기의 멱살잡이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0.17 13:58 / 조회 : 565
image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배가본드' 이승기가 살기 가득한 눈빛을 드리운 채, 장혁진을 향한 분노의 멱살잡이를 펼친다.

17일 오후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극본 장영철·정경순, 연출 유인식,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차달건(이승기 분), 김우기(장혁진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사진은 차달건이 김우기의 멱살을 부여잡고 당장이라도 주먹을 퍼부을 듯 분노를 폭발시킨 '멱살 투샷'이다.

극중 차달건이 김우기와 한 공간에 있던 중 김우기의 한 마디에 발끈해 다가가 분노를 표출하는 장면. 차달건은 근육질 팔뚝 위 '전신'이라 새겨진 문신을 드러낸 채 한쪽 팔로 침대에 있던 김우기를 끌어내고, 불끈 솟은 근육과 핏발 선 눈빛으로 당장이라도 폭발할 듯한 분노를 내비친다. 그대로 끌려나온 김우기는 차달건의 기세에 눌린 듯 눈을 내리깔고 잔뜩 위축된 태세 전환을 보인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김우기는 릴리(박아인 분)와 김도수(최대철 분) 일당의 무차별 총격에 다리 부상을 입었고, 간이 수술 중 과다 출혈을 일으켜 쇼크 위험에 빠졌던 터. 이에 차달건이 다급한 목소리로 자신의 피를 뽑으라고 외치는 엔딩으로 긴박감을 높였다. 김우기가 어떻게 살아난 것일지, 김우기가 또 어떤 발언과 행동으로, 차달건의 뇌관을 건드린 것인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 장혁진은 매 신 현장을 집중하게 만드는 열연을 펼쳤다"며 "2막에서는 등장인물들 모두가 서서히 자신의 실체를 드러내며 강렬하게 맞붙게 된다. 차달건이 김우기를 무사히 한국으로 데리고 와 법의 심판을 받게할 수 있을지, 더욱 긴장감 가득한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배가본드'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9회가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