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옛날돈가스집, 냉랭했던 과거 딛고 '환상 호흡'[별별TV]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10.16 23:40 / 조회 : 391
image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옛날 돈가스집 부부가 호전된 관계를 선보이며 장사 준비를 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둔촌동 가게들에 대한 마지막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옛날 돈가스집은 환상의 호흡을 보이며 점심 장사 준비를 시작했다. 처음 시작했을 당시 사이가 안 좋았던 것에 비해 굉장히 발전된 모습이었다. 아내는 테이블마다 풋고추를 내려 놓으며 홀을 점검했고, 남편은 부엌에서 요리 준비를 진행했다.

이때 백종원이 옛날 돈가스집에 등장했다. 백종원은 솔루션에 따라 변경한 후 손님들의 반응이 어떤지 물었고, 사장님은 "처음엔 잔반이 많았다가 요즘 좀 줄어드는 거 같아요"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한 남편은 아내를 무시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던 과거와 달리 계속해서 아내를 배려했다. 실수를 하더라도 화를 내지 않았고, 잘못 부딪혔을 때는 "미안해"라며 먼저 사과하는 모습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