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공효진, 동네사람들에 고마움.."좀 좋았던 거 같아"[별별TV]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10.16 22:29 / 조회 : 489
image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캡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이 옹산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는 까멜리아의 문을 닫는 동백(공효진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동백은 까멜리아의 문 앞에 "옹산 이웃 여러분 지난 6년간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라는 글을 써 붙였다. 이를 본 향미(손담비 분)는 "감사는 뭘 맨날 감사해요? 잘 먹고 잘 살아라 써 붙이고 말지. 맨날 언니만 왕따시키고 못 잡아 먹어서 안달인데"라며 비웃었다.

이에 동백은 "이 동네 아줌마들 진짜 이상하긴 했어. 나를 그렇게 싫어하면서 맨날 김장하면 김치는 꼭 준다? 맨날 '김치 언제 가져갈겨?' 이러고 성을 낸다. 그래서 솔직히 나는 좀 좋았던 것도 같아. 다른데는 대놓고 미워하지는 않아도 김치는 안 주거든. 그거 진짜 다른 거거든"이라며 살며시 미소 지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