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배종옥 "'차도녀 1호' 배우..女 팬들 많았다"(인터뷰①)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10.18 08:00 / 조회 : 806
image
배우 배종옥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배종옥(55)이 '차도녀 1호' 배우임을 밝혔다.

배종옥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MBN,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우아한 가'는 재벌가의 숨은 비밀과 이를 둘러싼 오너리스크(사주 일가의 일탈이 일으키는 손해) 팀의 이야기를 다루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우아한 가'는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엄마를 잃은 재벌가 상속녀 모석희(임수향 분)와 돈 되면 다하는 변두리 삼류 변호사(허윤도 분)가 만나 진실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 배종옥은 극중 재계 1위 MC그룹의 '오너 리스크'를 밀착 관리하는 톱 팀의 '헤드' 한제국을 맡아 연기했다.

이번 작품에서 재벌가 사람들도 꼼짝 못할 카리스마 권력을 선보인 배종옥은 한제국 역을 어떻게 고민했을까. 배종옥은 "우리나라 악역들은 악을 쓰고 소리를 질렀는데 한제국은 그러지 않아야 할 것 같다. 힘으로 짓밟는 캐릭터인데 거부반응을 주지 않아야 했다"고 설명했다.

image
배우 배종옥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이어 "또박또박한 스피치와 포인트를 주며 나머지는 날리는 식으로 대사를 했는데 적중했던 것 같다. 아마 그걸 다 살렸다면 거부반응이 들었을 거다"며 "4부까지 찍었을 땐 이렇게 날려도 될까 싶었는데 현장에서 감독님이 터치하지 않아서 괜찮나 보다 싶었다. 감독님도 편집했는데 잘 나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배종옥은 한제국을 연기하며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었다는 자신감이 들었다고. 그는 "요즘 우리나라 작품시장에서 아직도 다 남자들이 (주요 역할을) 하지 않나. 몇몇 역할들을 보며 연구를 한 거다. 여자들은 예전부터 성적인 상징으로 많이들 나오는데 우리나라도 변화하리라 본다"고 생각을 덧붙였다.

배종옥은 '여자의 방' '목욕탕집 남자들' '원지동 블루스' '욕망의 바다' '거짓말' 등 대부분의 작품에서 자유분방한 현대 여성상의 역할을 맡은 바, '차도녀'(차가운 도시 여자) 이미지의 선구자였다.

자신의 이미지를 묻는 질문에 배종옥은 "과거엔 '차도녀'란 말이 없었다. 당시 내 이미지와 목소리는 여배우로서 적절하지 않았다. 기자 역할을 하면서 당시부터 '도시의 현대적 여성'이란 말이 생겨났다"며 "'도시여자 1호'가 나였다고 생각하면 되겠다. 그래서 여자들의 지지를 많이 받았고 남자들은 나를 싫어하는 게 보일 정도였다. 남자들은 나보고 '여자가 말을 따따따 한다'고 하더라. 작가들이 나를 통해 여성들을 대변하는 대사를 쓰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