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막례 할머니, 故설리 애도 "하늘나라서 하고 싶은 대로 살아"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0.16 16:12 / 조회 : 935
image
故 설리, 박막례 할머니(오른쪽) /사진=박막례 할머니 인스타그램


1인 크리에이터 박막례 할머니가 故 설리를 애도했다.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야 착하고 착한 설리. 하늘 나라에서 너하고 싶은 대로 살아. 할머니가 설리 또 만나는 날 김치 갖다 줄게. 많이 가져갈게. 사랑하는 설리야 명복 빌게. 설리야 사랑해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네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막례 할머니는 설리와 볼에 바람을 넣고 입술을 내민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두 사람은 다정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故 설리와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해 한 행사에서 만남을 가졌다. 설리 역시 박막례 할머니와 만남을 가진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고 인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께서 설리 립스틱 정말 예쁘다고 말씀해주셨어요♥ 할머님도 아름다우십니다. 오늘 와주셔서 진짜 감사드립니다. 선물도 감사하고 김치도 잘 먹겠습니다♥"라고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고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께 자택인 경기 성남 수정구 심곡동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하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