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아껴뒀던 사투리 연기, '82년생 김지영'서 첫 선..맛보기다" [★숏터뷰]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0.16 14:23 / 조회 : 2784
image
배우 공유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공유(40)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통해 처음 사투리 연기를 선보이는 소감을 밝혔다.

공유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유는 극중 지영의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대현은 지영을 지켜보며 걱정하는 인물이다.

이날 공유는 "사실 사투리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그런데 '82년생 김지영'을 통해 처음으로 사투리 연기를 할 줄 몰랐다. 사투리 연기를 하면서 재밌었다. 같은 부산 사람이기에 (정)유미씨와도 사투리 연기에 대해 이야기를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도영 감독님께서 제가 부산 사람인 걸 모르셨다. 극중에서 저의 가족이 경상도 사람으로 설정되어 있었는데, '사투리 연기가 가능하시냐'고 물으시더라. 그래서 제가 '부산 사람이에요'라고 답했더니 감독님께서 너무 좋아하셨다"고 설명했다.

공유는 "사투리 연기를 아껴놓고 있었다. '82년생 김지영'을 통해 사투리 연기를 하게 될 줄 몰랐다. 오히려 조금 더 길게 사투리를 구사하는 영화에서 사투리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82년생 김지영' 속 사투리 연기는 맛보기다. 다음에 제대로 된 사투리 연기를 선보일 수 있다면 그때 제대로 한 번 해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