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82년생 김지영' 선택한 정유미, '정유미 답다'는 생각" [★숏터뷰]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0.16 14:16 / 조회 : 1921
image
배우 공유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공유(40)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먼저 캐스팅된 정유미에 대해 "정유미 답다"라고 말했다.

공유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유는 극중 지영의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대현은 지영을 지켜보며 걱정하는 인물이다.

이날 공유는 "유미씨가 먼저 '82년생 김지영'에 캐스팅 된 것에 대해 도움이 됐다. 유미씨가 아닌 다른 배우가 김지영 역을 했다면 조금 더 고민을 해봤었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혼자 해봤다"고 털어놨다.

공유는 "별 고민 없이 빠르게 '82년생 김지영'을 선택할 수 있었던 것은 시나리오였지만, 유미씨가 캐스팅 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대입해서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김지영 역할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상대 배우에 대한 고민하는 시간을 벌었다 "고 미소 지었다.

공유는 "유미씨 덕분에 빨리 선택할 수 있었던 것 같다. '82년생 김지영'을 선택한 유미씨가 생각이 나서 피식 피식 웃음이 나왔다. '82년생 김지영'을 선택한 유미씨를 보고 '정유미 답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