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공유 "정유미와 세 번째 호흡, 신뢰에 대한 보답 받은 듯" [★숏터뷰]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0.16 14:09 / 조회 : 1728
image
배우 공유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공유(40)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호흡을 맞춘 정유미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유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유는 극중 지영의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대현은 지영을 지켜보며 걱정하는 인물이다.

공유와 정유미는 '도가니'(감독 황동혁), '부산행'(감독 연상호)에 이어 '82년생 김지영'으로 세 번째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82년생 김지영'을 통해 첫 부부 연기를 펼친다.

이날 공유는 "세 번째 호흡이 아니어도 (정)유미씨는 워낙 편한 친구고, 동료다. 그냥 친구로서의 편함도 있지만, 서로 연기 할 때 존중하고 배려하고 서로한테 어떻게든 상대배우로서 도움이 되고자 하는 열정이 있다. 유미씨는 제게 고마운 상대배우였다"고 밝혔다.

공유는 "유미씨는 제게 괜찮은 배우이자 좋아하는 배우 그리고 신뢰하는 배우다. 완성된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난 뒤 유미씨에게 '고맙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뢰에 대한 보답같은 느낌을 받았다. 서로 이런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