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한] 한국 경고 '두 장째'...후반 17분 김민재 경고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0.15 19:54 / 조회 : 409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한국이 경고 두 장째를 적립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에서 북한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르고 있다. 후반전이 킥오프 된 현재 양 팀은 0-0으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경기는 예상대로 치열하게 진행됐다. 협회 관계자는 전반전 도중 “경기가 50:50으로 팽팽한 경기가 펼쳐지고 있다”면서 “선수들 사이에 워낙 긴장감이 넘치다 보니 한 차례 충돌이 있었다. 이에 따라 경기감독관이 안전요원을 대기 시켰다”라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나상호가 대신 황희찬이 투입됐다. 북한의 거친 플레이에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의도다.

북한의 거친 플레이에 맞서고 있는 한국은 후반 10분 김영권이 경고를 받은데 이어 후반 17분 김민재까지 경고를 받으며 치열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