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한] 북한전 우려했던 부상자는? KFA “다친 선수 없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0.15 19:29 / 조회 : 221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평양 원정서 가장 우려했던 건 부상이었다. 그러나 한 명의 선수도 다치지 않았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4라운드 원정에서 0-0으로 비겼지만, 골 득실에서 10골 앞선 한국이 선두를 유지했다.

승리만큼 중요했던 건 부상자 여부였다. 북한의 거친 플레이와 딱딱하고 상태가 좋지 못한 김일성 경기장 상태를 봤을 때 걱정이 컸다.

대한축구협회는 홍보팀 직원들의 실시간 중계 상황을 공식 채널 통해 방송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아직 부상자 소식은 없다. 다행히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전했다.

국내를 비롯해 해외 팬들은 선수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했고, 다행히 다친 선수 한 명도 없었다. 승리는 실패했지만, 승점 1점과 함께 다친 선수 하나 없이 돌아온 건 만으로 큰 수확이다.

벤투호는 오는 17일 오전 0시 45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