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2패' 염경엽 감독 "하위타선 봉쇄 못한 것이 패인"

인천=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10.15 22:11 / 조회 : 724
image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SK 와이번스가 키움 히어로즈에 연이틀 패했다. 접전을 펼쳤으나, 결과가 아쉽게 됐다. 이제 벼랑 끝이다. 한 번만 더 지면 탈락이다. 염경엽 감독이 경기 후 소감을 남겼다.

SK는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플레이오프 2차전 키움전에서 8회 재역전을 허용하면서 7-8로 패했다. 전날 0-3으로 패했던 SK는 이날 경기까지 내주며 2패를 당했다.

기다렸던 타선이 터지기는 했다. 다득점 성공. 하지만 내준 점수가 1점 더 많았다. 선발 산체스가 4이닝 6실점(5자책)으로 무너졌고, 불펜에서도 서진용, 문승원 등이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후 염경엽 감독은 "산체스가 실투가 많이 나왔고, 키움 타자들이 놓치지 않고 공략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경기가 됐다. 두 번째는, 막아야 할 하위타선을 봉쇄하지 못했다. 그것이 패인이다"라고 말했다.

산체스 교체 타이밍에 대해서는 "구위가 나쁘지 않았다. 5회 이후로 생각하고 있었다. 김하성에게 한 방 맞은 것이 컸다"라고 짚었다.

문승원에 대한 고민이 커질 것 같다고 하자 "어제도 나쁘지 않았고, 오늘도 마찬가지였다. 나쁘지 않아 투입했다. 막아냈으면 좋은 결과로 이어졌을 수도 있다. 우리가 운이 따르지 않은 부분인 것 같다"라고 말하며 제자를 감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