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원 공 맞은' 박병호 손목 이상 無... "경기 전 한 번 더 점검"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0.15 12:08 / 조회 : 617
image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연장 11회초 1사 1루 상황 키움 박병호가 SK 문승원의 투구를 몸에 맞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의 거포 박병호가 큰 문제없이 플레이오프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박병호는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SK 와이번스와 원정경기에서 팀이 2-0으로 앞선 연장 11회 1사 2루서 상대 문승원의 공에 손목을 맞았다. 이후 박병호는 팀이 3-0으로 달아난 상황에서 대주자와 교체됐다.

경기 뒤 박병호는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진을 받았다. 키움 관계자는 15일 "엑스레이 검진 결과 박병호에게 이상이 없다는 판정을 받았다. 단순 타박상이다. 오늘 경기 전 선수 상태를 한 번 더 점검해 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키움은 14일 1차전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한국시리즈 진출에 한 걸음 앞서게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