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자' 프로듀서 "문재인 대통령, 꼭 영화 봐주셨으면"

압구정=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0.15 10:40 / 조회 : 730
image
'신문기자' 기자회견 / 사진=스타뉴스


영화 '신문기자'의 프로듀서가 문재인 대통령이 꼭 영화를 보면 좋겠다는 바람을 말했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신문기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신문기자'의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과,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신문기자'는 일본의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한국 배우 심은경이 사회부 기자 요시오카 역할을 연기했다.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현재 한일관계 악화 속 영화를 개봉하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저는 정권과 정권의 대치와 국민과 국민의 대치는 다르다고 생각한다"라며 "우리는 개인대 개인이고 개인들이 집합이 된 것이지 집합 안의 개인이 아니다. 문화라는 것은 개인과 개인이 만나서 서로 어떻게 마주하는 것이냐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카와무라는 "그렇기 때문에 특히 이런 영화가 이런 힘든 상황에서 개봉하는 것이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이 영화가 한국에서 히트한다면 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아베 총리가 봤으면 좋겠다고 했었는데,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도 꼭 보시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신문기자'는 10월 17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