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자' 日 프로듀서가 밝힌 심은경 캐스팅 이유

압구정=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0.15 10:30 / 조회 : 625
image
심은경 / 사진='신문기자' 스틸컷


영화 '신문기자'의 프로듀서가 배우 심은경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신문기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신문기자'의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과,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신문기자'는 일본의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한국 배우 심은경이 사회부 기자 요시오카 역할을 연기했다.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일단 심은경 배우를 캐스팅한 이유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이기 때문이다"라며 "일본 활동 하기 전 저희 회사에 찾아온 적 있다. 그 후에 제안해 캐스팅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영화를 기획할때, 다른 일본 여배우에게는 출연을 제안하지 않았다"라며 "심은경이 이 역할 딱 맞다. 아이덴티티가 있고, 진실을 추구해가는 캐릭터에 딱 맞다고 생각했다. 일본 여배우들이 거절해서 심은경이 출연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신문기자'는 10월 17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