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 故설리 애도 "미안해. 상처준 사람들. 인생은 부메랑"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0.15 08:53 / 조회 : 787
image
/사진=선데이 인스타그램


그룹 천상지희 멤버 선데이(진보라)가 사망한 가수 겸 배우 설리(최진리)를 애도했다.

선데이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설리와 함께 찍었던 사진과 함께 "나도 사랑해 우리 진리. 그때 건대에서 부끄러워서 대답 못해줬어.. 망고빙수 못사줘서 미안해. 내일 보러갈게. 너한테 상처준 사람들. 인생은 부메랑이야"라는 글을 게재했다.

선데이가 공개한 사진에는 설리가 천진난만한 미소로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설리의 생전 모습을 접한 네티즌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애도 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설리는 14일 오후 3시 21분께 자택인 경기 성남 수정구 심곡동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설리 매니저(24)가 그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설리 매니저는 지난 13일 오후 6시께 설리와 마지막 통화 이후 연락이 닿질 않아 설리의 자택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설리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4일 공식입장을 통해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 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며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 분들이 원치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설리가 사망했다는 비보에 연예계 스타들이 SNS 등을 통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많은 팬들과 네티즌들 또한 설리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안타까워했다. 뿐만 아니라 일부 연예 관련 행사도 사망한 설리를 애도하고자 취소됐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