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튠 하던 가수? 민티, 故설리 망언 논란 "죄송"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0.15 07:14 / 조회 : 2065
image
/사진=민티 인스타그램


엠넷 '고등래퍼2' 출연 영상 이후 '나이 논란'에 휩싸이며 시선을 받았던 래퍼 민티(26, 김아린)가 세상을 떠난 에프엑스 출신 배우 고 설리(최진리)를 향한 '망언 논란'에 게시글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민티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녹음받아서 보컬튠하던 가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 남겨진 사람들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민티는 이 글로 네티즌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고 결국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후 민티는 즉각 사과의 뜻을 담은 게시글을 통해 "음원 작업을 걱정하는 게 아닌 지인의 죽음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한 참담한 심정을 적은 글"이라며 "경솔함을 보여 죄송스럽다. 더욱 헤아리며 글을 게시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민티는 이와 함께 논란이 된 문구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녹음 받아 보컬튠하던 가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은 '하드에 목소리가 들어있고 살아 숨 쉬던 지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이란 뜻"이라며 "'남겨진 사람들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는 '그 슬픔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겨내야 하는지'라는 뜻으로 글을 작성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티는 '나이 논란'으로 시선을 모았다. 당시 민티 소속사 코로나엑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민티는 28세로 알파카프로덕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 제작자 소리나가 맞으며 지난 2018년 2002년생으로 '고등래퍼' 참가자로 지원한 바 있다. 당시 민티 본인은 몇번이고 실제 나이와 정체를 밝히고자 하였으나 내외적 사정과 부담감으로 인해 입을 다물수 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