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故설리 애도 "너와 마지막 사진..같이 견뎌내자고 했었는데"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10.15 06:18 / 조회 : 727
image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이 먼저 세상을 떠난 설리(25. 최진리)를 향해 애도를 표했다.

홍석천은 15일 인스타그램에 "이게 너와 마지막 사진일줄이야 ㅠㅠㅠ 같이 견뎌내자고 했었는데 작별인사도 없이 보내는 못난 오빠가 되어버렸다.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그곳에선 더이상 아파하지마렴. 너 하고픈거 맘껏하고 지내렴. 이쁜 니 모습 그대로 기억할게. 참 슬픈 밤이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은 홍석천이 설리가 진행을 맡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 당시 녹화 현장에서 찍은 것으로 지난 12일 "세상 이쁜 설리. 참 이쁘고 솔직하고 멋지다. 오빠 옆에선 안전한 거 알지? 행복이 첫째야. 행복하자"라는 글과 함께 공개한 바 있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께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유가족의 뜻에 따라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한다고 발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