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장동윤, 강태오에 입술 마중..뜻밖의 브로맨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10.14 10:04 / 조회 : 523
image
/사진제공=(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 장동윤과 강태오가 뜻밖의 '브로맨스'로 여심을 홀릴 전망이다.

'조선로코-녹두전' 측은 14일 녹두(장동윤 분)와 율무(강태오 분)의 입술 박치기 1초 전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서로에게 스며들기 시작한 녹두와 동주(김소현 분)의 로맨스가 설렘을 자아냈다. 하지만 율무가 동주의 옛 정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예측 불가한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은 녹두와 율무의 뜻밖의 '브로맨스'로 시선을 끌었다. 박력 넘치는 벽치기로 율무를 양팔 사이에 가둔 '과부' 녹두와 짝사랑하는 동주의 새어머니를 코앞에서 마주한 율무의 동공 지진이 웃음을 유발한다.

녹두의 뜨거운 눈빛을 필사적으로 외면하는 율무의 표정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 속 녹두와 율무의 입술 박치기 1초 전 모습도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율무를 향해 저돌적인 입술 마중을 나가는 녹두의 모습에 과연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여기에 녹두를 찾아 한양까지 나선 앵두(박다연 분)와 황장군(이문식 분)의 모습도 공개돼 녹두의 위험천만한 '과부촌 생존기'가 더욱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과연 녹두가 정체를 들키지 않고 과부촌에서 무사히 살아남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녹두와 율무가 뜻밖의 브로맨스가 이제껏 본적 없는 설렘과 웃음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오늘(14일) 방송되는 9, 10회는 앞서 공개된 예고편처럼 '혼돈, 파괴, 망각'에 걸맞은 파격 전개가 흥미진진하게 휘몰아친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