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비도 오고 그래서' 내 최고 히트곡"(인터뷰③)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0.13 08:00 / 조회 : 933
image
/사진제공=스튜디오블루


가수 헤이즈(28, 장다혜)가 자신의 히트곡 '비도 오고 그래서'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헤이즈는 "'비도 오고 그래서'는 정산 측면에 있어서도 가장 잘 된 곡"이라고 강조했다.

헤이즈는 지난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남동 모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컴백 앨범 '만추'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전했다. 헤이즈는 13일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자신의 5번째 미니앨범 '만추'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헤이즈는 "'비도 오도 그래서'라는 곡이 내가 발표한 곡 중 가장 잘 된 곡"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곡은 곡 자체의 인기뿐만 아니라 정산 측면에서도 압도적"이라며 "헤이즈가 가수로서 잘 될 수 있었던 배경을 잘 타고 났던 곡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비도 오고 그래서'가 담긴 앨범이 제가 비를 너무 좋아해서 비를 콘셉트로 만든 앨범이었어요. 하필 그때 당시 가뭄이 심했었는데 이 곡이 발표가 된 이후 장마가 시작됐어요. 정말 천운이었어요. 하하. '비도 오고 그래서'가 비를 부르는 곡이 됐죠."

헤이즈는 이와 함께 가장 공감이 가는 이별 곡으로 캔디맨의 '일기'를 꼽았다.

"'일기'의 가사를 보면 '차라리 잘 된 거야. 시간이란 마술 같은 것' 등의 내용이 담겨 있어요. 결국 이별이라는 게 그 당시에는 정말 죽을 것 같이 아파도 시간이 지나면 결국 나아질 것이라는 메시지를 말하고 있는 거죠. 이걸 전 실제 경험으로 알게 됐고 그때 이별이 오히려 지금의 나로서 잘 된 일이었다는 생각을 했기에 이 곡에 가장 공감이 갔어요.

헤이즈는 '일기'를 리메이크한 곡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일기'를 리메이크하게 된 이유는 제가 예전에 자주 썼던 싸이월드 미니홈피 때문이었어요. 싸이월드가 자신의 BGM을 직접 설정해서 미니홈피에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들려줄 수 있다는 점이 너무 좋았죠. 하지만 요즘 SNS에는 이런 기능이 없었고, 젊은 세대들은 싸이월드를 잘 모르더라고요. 그래서 이러한 것들을 직접 알려주고 싶기도 해서 자연스럽게 리메이크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어요. 제 미니홈피에서 가장 많이 흘러나왔던 곡이 바로 '일기'였어요. 이후 앞으로도 리메이크곡을 낼 생각이 있고요. 아직 시기는 정하지 않았지만 제가 좋아하는 곡들 꼭 내려고요."

'만추'는 가을을 키워드로 헤이즈의 시각에서 바라본 가을을 노래로 구현, 특유의 감성이 깃든 자작곡으로 완성했다. 앨범에는 동명 타이틀 곡 '만추'를 비롯한 총 6개 트랙이 담겼으며 크러쉬, 기리보이, 콜드 등 핫한 뮤지션들이 피쳐링 라인업에 합류, 힘을 보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