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음메페' 황희찬 "아스널? 구체적으로 들은 이야기 없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0.10 23:40 / 조회 : 211
image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구체적으로 들은 게 없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 스리랑카와 홈경기에서 8-0 대승을 거뒀다. 2연승을 기록한 한국은 승점 6점으로 북한(승점 6)을 골득실 차로 크게 제치고 H조 1위로 등극했다.

황희찬은 김신욱, 손흥민과 짝을 이뤄 선발 출전했다. 황소처럼 뛰었다. 측면에서 활발한 돌파를 통해 쉴 새 없이 스리랑카 수비진을 무너뜨렸다. 골도 넣었다. 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인의 크로스를 황희찬이 머리로 돌려놓으며 세 번째 득점을 성공시켰다.

경기 후 믹스드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황희찬은 "오랜만에 크게 이겨서 분위기 좋다. 결과적으로 팀 승리 먼저다. 좋은 경기력으로 이겨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황희찬은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리버풀과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버질 판 다이크를 제치고 골을 터트리는 장면이 압권이었다. 경기 후 위르겐 클롭 감독도 황희찬을 향해 '머신'이라는 표현을 했다고 전해진다.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도 5골 7도움을 기록 중인 황희찬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아스널과 크리스탈 팰리스 EPL 클럽이 황희찬을 눈여겨보고 있다"고 했다.

황희찬은 아스널 이적설에 대해 "구체적으로 들은 게 없다"라고 답하며, "우선적으로 오늘 좋은 경기력을 보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좋은 활약을 펼쳤음에도 "더 많은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쉽다. 발전해 나가고 싶다. 어리다고 하지만, 그렇게 어리지도 않은 나이다"라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사진=뉴스1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