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심 타선 화력서 갈린 승부…LG 클린업 2안타 '침묵' [★승부처]

잠실=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10.10 22:38 / 조회 : 569
image
10일 키움전서 6회말 김현수가 뜬공을 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쳐줘야 할 선수들이 쳐준 키움 히어로즈가 LG 트윈스를 압도했다. 중심 타선의 화력에서 상대가 되지 않았다. 키움 중심타선 전원이 안타를 때려낸 반면 LG는 2안타에 그치고 말았다.

키움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서 10-5로 이겼다. 5-5로 맞선 상황에서 7회 1점을 추가한 뒤 8회 4득점하며 경기를 잡았다. 이 승리로 키움은 3승 1패로 플레이오프에 올라 SK와 맞대결을 펼친다.

이날 승부는 3번 타순부터 5번 타순까지 이어지는 중심 타선이 갈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키움과 LG 선발 투수는 나란히 1이닝 만에 교체됐기에 화력전으로 전환됐다.

이런 상황에서 LG 중심 타선의 침묵이 뼈아팠다. 1회말 2사 3루 상황에서 김현수가 중전 적시타를 때려낸 상황을 제외하면 적시타는 없었다. 9회 선두타자로 나서 의미없는 안타만 때려냈을 뿐이다. 3번 타자 이형종은 1타수 무안타 1볼넷 이후 4회말 3번째 타석에서 박용택과 교체됐고, 5번 타자 채은성 역시 3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이번 시리즈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이 끊기고 말았다.

반면 키움 4번 타자 박병호는 3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2볼넷으로 펄펄 날았다. 무려 5타석 모두 출루를 했고, 7타수 연속으로 안타를 때려내지 못한 샌즈까지 5-5로 맞선 7회초 2사 1,3루 상황에서 천금 같은 결승 적시타를 뽑아냈다. 3번 이정후 역시 2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으로 화력을 더했다.

사실상 승부는 중심타순에서 갈리고 말았다. 페게로와 정주현이 나란히 3안타씩 때려냈지만 소득은 없었다. LG가 13안타로 키움(10안타)보다 3개의 안타를 더 때려냈지만 낸 점수는 5점이나 차이가 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