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종, '연인과 日여행 논란' 딛고 연극 무대서 호평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0.10 09:18 / 조회 : 4683
image
김규종 /사진= CI 엔터테인먼트 제공


김규종이 최근 논란을 딛고 연극무대에 올라 호평 받았다.

김규종은 지난달 KT&G 상상마당 대치아트홀에서 개막한 연극 '왕복서간(往復書簡): 십오 년 뒤의 보충수업'(이하 '왕복서간')으로 관객을 만나고 있다.

김규종은 '왕복서간'에서 부드럽고 자상한 모습 뒤 어딘가 비밀스럽고 차가워 보이는 준이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왕복서간'은 유명 작가 미나토 가나에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연극으로, 중학교 시절 동창이자 지금은 오랜 연인 사이인 준이치와 마리코가 편지를 주고받으며 15년 전 발생한 사건의 진실을 밝혀나가는 독특한 형태의 서스펜스 극이다.

에녹, 김다현과 함께 준이치를 연기하는 김규종은 한층 섬세하면서도 흡입력 있는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관객들을 미스터리한 서스펜스로 안내하며 극을 이끌어나가고 있는 김규종의 남은 공연에도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다.

앞서 김규종은 지난 7월 여자친구와 일본 여행하는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재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로 반일 감정이 고조돼 있을 당시, 여자친구와 데이트 사진을 SNS에 공개한 것이 팬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김규종은 공식적으로 사과를 전하고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연극 '왕복서간(往復書簡): 십오 년 뒤의 보충수업'은 오는 11월 17일까지 공연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